韩国经济电视台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방송 KCTV
속보

시진핑 주석, 문재인 한국 대통령 회견

2017-11-13 21:09 신화망 편집:구가흔

(时政)习近平会见韩国总统文在寅

  11월 11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베트남 다낭에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을 회견했다. [촬영/신화사 기자 딩린(丁林)]

  

[신화망 베트남 다낭 11월 12일] (뤄쥔(駱珺), 천즈(陳贄) 기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11일 베트남 다낭에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을 회견했다.

시진핑 주석은 다음과 같이 지적했다. 중한 양국은 이사갈 수 없는 이웃이고 타고난 협력파트너이다. 수교 25년 이래, 우호교류와 협력상생은 시종일관 중한 관계의 바탕이었다. 양호한 중한 관계는 역사와 시대의 큰 흐름에 부합되고 양국 국민의 공동의 소망이기도 하다. 중국은 한국과의 관계를 중요시하고 한국과 함께 양국 관계의 건강하고 안정적인 발전을 추동할 의향이 있다.

시진핑 주석은 다음과 같이 강조했다. 현재 중한 관계는 아주 관건적인 시기에 처해 있다. 쌍방은 서로의 핵심이익과 중대한 관심사항을 존중해야 하고 정치적인 상호신뢰를 수호해야 하며 의사소통과 조율을 강화해야 한다. 시진핑 주석은 중대한 이해관계 문제에서 쌍방은 모두 역사에 책임지고, 중한 관계에 책임지고, 양국 국민에게 책임지는 자세로 역사의 시련을 겪을 수 있는 의사결정을 함으로써 중한 관계가 줄곧 정확한 방향으로 안정적이고 멀리 갈수 있도록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 문제에서의 중국의 입장을 재차 천명했다.

시진핑 주석은 다음과 같이 지적했다. 중한 고위층의 인터렉션을 유지 및 강화하는 것은 양국 관계에 있어서 중요한 리드 역할이 있다. 중국은 한국 외교장관이 금월 중으로 중국을 방문하는 것을 환영한다. 쌍방은 다음 단계 양국 관계 발전에 대해 전반적으로 계획을 계속 잘해야 하고 국제와 지역 사무에서의 양국 협력에 대해 논의해야 한다. 양국은 각 분야에서의 실속 있는 교류와 협력을 심화시켜야 하고 양국 국민에게 행복을 가져다 주어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중국공산당 제19차 전국대표대회(19차 당대회)의 성공적인 개최 및 시진핑이 재차 중공중앙총서기에 당선된 것을 축하했고 시진핑 주석이 19차 당대회에서 제기한 인류 운명공동체 구축의 입장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한중 쌍방이 공동으로 노력해 조속히 양국의 고위층 왕래 및 각 분야에서의 교류협력을 회복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양국 정상은 조선반도 정세에 대해 의견을 나누었다. 시진핑 주석은 다음과 같이 지적했다. 중국은 조선반도 비핵화의 실현을 견지하고 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며 대화를 통해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할 것을 견지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은 중국이 조선반도 핵문제에서 발휘한 적극적인 역할에 찬성을 보냄과 아울러 중국과 밀접한 의사소통 및 조율할 의향이 있고 평화로운 방식으로 조선 핵문제를 해결하여 반도의 평화를 수호하겠다고 말했다.

원문 출처:신화사

 

(XHDW)习近平会见韩国总统文在寅

  11월 11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베트남 다낭에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을 회견했다. [촬영/신화사 기자 마잔청(馬占成)]

 

공유하기0
중국경제망 소개 | 경제일보 소개 | 연락처
저작권자 ⓒ 중국경제망 2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