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국제수입박람회
한국경제TV
新华网-2019年上半年汽车销量.jpg

해외 애널리스트, 中 경제의 안정적 호전 추세 낙관

중국 국가통계국이 최근에 발표한 중국 경제 ‘반기 보고서’에서 상반기 중국 경제는 전년 대비 6.3% 증가해 전반적으로 안정적이고, 안정 속에서 발전하는 추세를 이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시야 중의 70년) 인터뷰: 볼리비아 누르대학교 교수 “중국 경제∙사회, 큰 발전 이뤘다”

“중국 경제와 사회는 큰 발전을 이뤘다.” 볼리비아 누르(Nur)대학교 국제관계학과 교수는 볼리비아 행정수도 라파스에서 가진 신화사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신중국 수립 70년의 건설 성과를 높이 평가했다.

[인민일보 평론] 극단적인 압박은 필경 헛수고

중국과 미국이 건설적인 대화로 무역 협상 진전을 이루길 국제사회가 기대하고 있는 상황에서 미국 측이 또다시 신의를 저버리고 3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상품에 10%의 추가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일방적으로 선...

[인민일보 평론] 장미는 남기고 가시만 준다...美정치인의 ‘맞으면 쓰고, 맞지 않으면 버리는’ 실상 공개

“공정에 기초한 관계 추구가 바로 호혜와 주권 존중이다” 마이클 펜스 미국 부통령의 이 말은 듣기엔 그럴 듯 하지만 실제로 미국은 자기에겐 이익이고 남은 손해를 보는 승자 독식을 추구한다.

(신화사 국제시평) ‘미국 함정’은 미국의 신용을 떨어뜨린다

역사는 때로 놀랍도록 비슷하지만 단순히 중복되지는 않는다. 미국은 오랫동안 확대관할을 남용해 오면서 아무도 막을 사람이 없다고 생각하겠지만 이는 오산이다.

[인민망 사설] 중국이 보여주는 “여유 또한 용기다”

‘용기란 우아하게 압박을 대하는 것이다’ 미국은 헤밍웨이의 이 말을 중국을 통해 실감하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할 것이다.

외국 인사 “미국이 태도를 바꿔 중국과 대화와 협력 통해 이견 해결하길 바란다”

미국이 과거가 아닌 미래로 눈을 돌려 중국과 평등하게 대화해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길 희망한다”고 우루과이 대통령 관저 기획예산사무실 실장은 말했다.

(신화논평) 中 희토 제품으로 중국의 발전을 억제한다? 어림없어!

아무리 선진적인 기술로 만든 제품이라 해도 모두 경제의 글로벌화 이 큰 나무 밑에서 자란 결실이다. 미국의 일부 정치인이 기술 제한으로 중국의 발전을 억제하려고 하는 것은 어림도 없는 일이다!

中 무역촉진회 회장 “美 경제 폭력이 다자무역 규칙 짓밟아”

1년 넘게 지속된 중미 무역마찰이 중국 기업과 시장에 큰 타격을 가져왔는가? 가오옌(高燕) 중국국제무역촉진위원회 회장이 최근 인터뷰에 응했다.

美 기업가 “무역전쟁 미국 경제에 엄청난 손해 입혀”

미국 실리콘밸리의 유명한 인큐베이터 파운더스 스페이스(Founders Space) 최고경영자(CEO)이자 엔젤투자자인 스티브 호프만(Steve Hoffman)은 최근에 신화사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이 도발한 중미 무역마찰이...

인터뷰: 무역갈등 중∙미와 세계에 불리--안위화 한국 성균관대학교 중국대학원 교수

계속 고조되는 중미 무역갈등에 대해 안위화 한국 성균관대학교 중국대학원 금융학 교수는 “미국이 중미 무역 갈등을 일으킨 것은 양국의 이익을 해치고 한국 등 다른 국가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관세 추가징수는 ‘양날의 검’…‘미국 손해론’은 사실무근--중미무역관계 세미나 개최

5월 22일, 베이징대학교 국가발전연구원에서 개최한 ‘중미무역과 중미관계: 도전과 전망’ 포럼 참석자들은 협력이 중미 양국의 유일한 올바른 선택이고, 미국의 관세 방망이를 제멋대로 휘두르는 잘못된 방법은...

보호무역주의, 美 경제를 ‘다시 위대하게’ 만들기 어렵다

보호무역주의와 경제 파퓰리즘이 미국을 잘못된 길로 인도하고 있다. 패권이 날로 쇠퇴하면서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Make America Great Again˙MAGA)’는 것은 근본적으로 실현할 가망성이 없다.

1일1문

주간 중국경제

기업

중한 재경 연결

[특집] 시진핑, "일대일로"를 말하다

한중 네트워크 연결

연락처

중국경제망 국제협력센터
전화: 86)10-8102-5111;86)10-8102-5156
팩스: 86)10-8102-5112
메일 주소: jukexin0803@hotmail.com
우편 번호: 100054
회사 주소: 베이징(北京)시 시청(西城)구 바이즈팡둥(白纸坊东)가 2호
2019 중국 춘제 특집
중국경제망 소개 | 경제일보 소개 | 연락처
저작권자 ⓒ 중국경제망 2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