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국제수입박람회
한국경제TV
1567157908(1).jpg

영국 유명 학자, "홍콩의 폭력 시위는 다른 속셈이 있는 사람들이 조직한 것"

영국 유명 학자, "홍콩의 폭력 시위는 다른 속셈이 있는 사람들이 조직한 것"

도전 앞에서 보인 강인성—1-3분기 대외무역 정세 관찰

짧은 1분 사이에 어느 정도 금액의 상품이 중국의 국문을 출입하고 있을가? 14일, 근 5,900만 위안 상품이란 최신 답안이 발표되었다. 세관총서가 이날 발표한 데이터에서 올해 1-3분기, 중국의 대외무역 수출입 ...

(제2회 수입박람회) 인터뷰: ‘메이드 인 체코’가 수입박람회에서 깊은 인상 남기길 희망--체코 산업통상부 관원

조만간 개막하는 제2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에서 체코는 최초로 주빈국으로 참가한다. 체코 산업통상부 관원 밀로슬라프 사이나는 얼마 전 신화사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체코는 성실히 준비를 했으며, 수입박람회에...

(글로벌 시야 중의 70년) 신중국 수립 70주년에 바치는 진귀한 화면—다큐 ‘중국의 부활: 소련 촬영사의 눈에 비친 중국’ 인기리에 방영

소련 촬영사가 70년 전에 중국에서 촬영한 진귀한 영상이 드디어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글로벌 시야 중의 70년) 인터뷰: 중국의 70년 발전 성과는 세계를 위해 본보기 세웠다— 아리프 알비 파키스탄 대통령

아리프 알비 파키스탄 대통령은 23일 이슬라마바드에서 가진 중국 언론 합동 인터뷰에서 신중국 수립 70년 동안 중국은 빈곤퇴치, 경제발전 및 세계경제 번영 촉진 등 각 분야에서 인상적인 거대한 성과를 거두어...

중국 기적의 산증인—외국 지인의 눈에 비친 신중국 70년의 커다란 변화

그들은 중국 기적의 배후에 있는 필연적인 논리와 정신적인 동력을 알고 있고, 이로 인해 미래 세계에도 더욱 번영하고 진보하는 중국, 인류를 더 많이 복되게 하는 중국을 보게 될 것이라고 확신하고 있다.

1568975509(1).jpg

홍콩 시민, 열사기념비 더럽히는 자 강력히 비판

홍콩 시민, 열사기념비 더럽히는 자 강력히 비판

1568971271(1).jpg

복단대학교 교수가 보는 홍콩 문제, ’홍콩 정세는 중국인들에게 애국주의 수업을 했다’

장웨이웨이(張維爲) 교수님이 보는 홍콩 문제, ’홍콩 정세는 중국인들에게 애국주의 수업을 했다’

(글로벌 시야 중의 70년) 인터뷰: 볼리비아 누르대학교 교수 “중국 경제∙사회, 큰 발전 이뤘다”

“중국 경제와 사회는 큰 발전을 이뤘다.” 볼리비아 누르(Nur)대학교 국제관계학과 교수는 볼리비아 행정수도 라파스에서 가진 신화사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신중국 수립 70년의 건설 성과를 높이 평가했다.

[인민일보 평론] 극단적인 압박은 필경 헛수고

중국과 미국이 건설적인 대화로 무역 협상 진전을 이루길 국제사회가 기대하고 있는 상황에서 미국 측이 또다시 신의를 저버리고 3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상품에 10%의 추가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일방적으로 선...

新华网-2019年上半年汽车销量.jpg

해외 애널리스트, 中 경제의 안정적 호전 추세 낙관

중국 국가통계국이 최근에 발표한 중국 경제 ‘반기 보고서’에서 상반기 중국 경제는 전년 대비 6.3% 증가해 전반적으로 안정적이고, 안정 속에서 발전하는 추세를 이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인민일보 평론] 장미는 남기고 가시만 준다...美정치인의 ‘맞으면 쓰고, 맞지 않으면 버리는’ 실상 공개

“공정에 기초한 관계 추구가 바로 호혜와 주권 존중이다” 마이클 펜스 미국 부통령의 이 말은 듣기엔 그럴 듯 하지만 실제로 미국은 자기에겐 이익이고 남은 손해를 보는 승자 독식을 추구한다.

(신화사 국제시평) ‘미국 함정’은 미국의 신용을 떨어뜨린다

역사는 때로 놀랍도록 비슷하지만 단순히 중복되지는 않는다. 미국은 오랫동안 확대관할을 남용해 오면서 아무도 막을 사람이 없다고 생각하겠지만 이는 오산이다.

1일1문

주간 중국경제

기업

중한 재경 연결

[특집] 시진핑, "일대일로"를 말하다

한중 네트워크 연결

연락처

중국경제망 국제협력센터
전화: 86)10-8102-5111;86)10-8102-5156
팩스: 86)10-8102-5112
메일 주소: jukexin0803@hotmail.com
우편 번호: 100054
회사 주소: 베이징(北京)시 시청(西城)구 바이즈팡둥(白纸坊东)가 2호
2019 중국 춘제 특집
중국경제망 소개 | 경제일보 소개 | 연락처
저작권자 ⓒ 중국경제망 2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