韩国经济电视台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방송 KCTV
137116942_1523933808044_title0h.jpg

케빈 러드: 중국 개혁개방 40년의 빈곤퇴치사업 성적 우수

미국아시아협회(Asia Society) 정책연구원 원장인 케빈 러드 전 호주 총리는 14일 중국 개혁개방 40년의 성적은 자랑스럽다면서 그 가운데서 가장 대단한 일은 수억 명의 중국인을 성공적으로 빈곤에서 벗어나게 ...

137122346_1524116611587_title0h.jpg

이호철 두산인프라코어차이나 사장 인터뷰: 외자기업의 중국 사업환경 더욱 완비될 것이다

한국 건설중장비업체 두산인프라코어의 중국 법인 두산인프라코어차이나(DICC) 이호철 사장은 최근 신화망과의 특별 인터뷰에서 중국의 개혁개방 성공은 세계 경제의 발전을 촉진했다면서 앞으로 외자기업의 중국...

논평: 중국 경제의 신개방은 세계 경제의 안정과 호전에 일조

“실천은 지난 40년간 중국의 경제 발전이 개방적인 조건에서 이룩된 것이고, 향후 중국 경제의 고품질 발전 실현도 더욱 개방적인 조건에서 이루어져야 함을 입증했다.

(신화사 시평) 신시기 중∙조 관계의 ‘문화 새로운 여행’

쑹타오(宋濤) 중공중앙 대외연락부 부장이 며칠 전 중국예술단을 인솔해 조선을 방문, ‘4월의 봄’ 친선예술축전에 참가해 각 측의 광범위한 주목을 받았다. 예술단은 문화로 정을 전하고 우정을 선양했다.

137114585_15238478934601n.jpg

인터뷰: 中 빈곤 제거를 위한 노력의 성과 거대—로이 게라치야노 다실바 유엔 식량농업기구 총간사 인터뷰

로이 게라치야노 다실바 유엔 식량농업기구(FAO) 총간사는 최근에 신화사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빈곤 제거를 위한 중국의 노력 성과는 거대하고 특히, 빈곤을 제거하는 방법이 혁신적이어서 인상 깊었고 다른 개발...

博鳌论坛logo-1.jpg

(보아오 아시아포럼) 질 높은 발전의 밝은 미래를 단조하다—보아오 아시아포럼을 통한 중국 경제 관찰

신시대에 들어선 중국의 경제발전은 이번 보아오 아시아포럼의 중요한 포커스다. 중국 경제를 어떻게 볼 것인가? 발전의 질을 어떻게 높여야 하나? 기자는 ‘보아오 타임’에 들어가 현장을 관찰했다.

특별인터뷰: 미국 거액의 무역적자는 자국 내 심각한 저축 부족

트럼프 정부는 집권 이래 거액의 무역 적자를 핑계로 다분히 일방적인 색채의 무역 조사를 빈번히 발동했다. 이에 대해 스티븐 로치(Stephen S. Roach) 미국 대학 선임 연구원은 이 ‘핑계’는 근본적으로 어불성...

2018년 전국 양회 통해 보는 전면적 샤오캉 사회 건설 승리

시진핑 신시대 중국 특색 사회주의 사상의 지도 하에 13억 중국 인민은 분초를 다투는 긴박감과 내가 아니면 안 된다는 강한 책임감으로 사회주의 현대화의 장정(長征) 길을 향해 신시대의 새 답안지를 쓰기 위해...

정부업무보고서 어떤 개혁의 방향을 시사?

새로운 역사의 출발점에서 올해 정부업무보고는 어떤 개혁의 방향을 시사했는가?

1122492820_1520393848972_title0h.jpg

(양회 특집) 신시대 발전의 새로운 답당을 함께 완성—네이멍구 대표단 심의회의 참석 시 시진핑 총서기가 발표한 중요한 연설 뜨거운 반응 불러일으켜

3월 5일 오후, 시진핑(習近平) 중공중앙총서기, 국가주석, 중앙군사위원회 주석이 13기 전인대 1차회의 네이멍구(內蒙古) 대표단의 심의회의에 참석하고 중요한 연설을 발표했다.

외신 기자 및 관람객, ‘베이징8분 공연’ 칭찬…“중국의 미래 보게 돼”

제23차 동계올림픽이 지난 2월25일 한국 평창올림픽운동장에서 막을 내렸다. 폐막식에서는 ‘2022 베이징에서 만나자’라는 주제로 펼쳐진 ‘8분 공연’이 그 모습을 드러내면서 현장의 외신 기자와 관람객들로부...

AA.16058726.1.jpg

"중국시장 개척하려는 한국기업에 좋은 기회 될 것"—주한 중국대사관 구진셩 공사급 참사관 인터뷰

주한 중국대사관의 구진셩(谷金生) 공사급 참사관(사진)은 25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중국국제수입박람회를 통해 전 세계 무역이 더욱 활발해지길 기대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冬奥会)(72)平昌冬奥会举行开幕式

(신화국제논평) 단평: 반도 정세가 완화된 기회를 잘 잡아야

9일 저녁, 올림픽 성화가 한국 평창에서 활활 타올랐다. 한국과 조선의 운동선수는 반도깃발을 같이 들고 동계올림픽 개회식 현장에 들어섰다.

1일1문

주간 중국경제

기업

후강퉁 다시보기

AIIB 특별보도

이원생방송 다시보기

연락처

중국경제망 국제협력센터

전화: 010-81025111;010-81025156

팩스: 010-81025112

메일 주소:jukx@ce.cn; yuanws@ce.cn

우편 번호: 100054

회사 주소: 베이징(北京)시 시청(西城)구 바이즈팡둥(白纸坊东)가 2

중국경제망 소개 | 경제일보 소개 | 연락처
저작권자 ⓒ 중국경제망 2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