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국제수입박람회
한국경제TV

‘중국 엔진’ 재시동…글로벌 산업사슬 리스크 저항력 상승

2020-03-18 11:17 신화망 편집:곽결

코로나19가 전 세계를 강타하면서 글로벌 산업사슬과 공급망이 간섭과 파괴를 당하고 있다. 최근 중국의 코로나19 방역 추세가 지속적으로 호전되면서 외자 기업을 포함한 중점기업과 선두 기업들이 속속 조업과 생산을 재개해 중국 사회와 경제는 점진적으로 회복되어 정상화되고 있다. ‘중국 엔진’의 재시동은 글로벌 산업사슬이 돌아가도록 촉진해 리스크 저항력을 높일 것이다.

코로나19 사태 발발 후 일부 미국 정치가들은 중국과의 ‘이탈’을 조장하면서 공급망이 중국에서 옮겨갈 것이라고 선동하고 있다. 하지만 코로나19가 공급망과 산업사슬에 끼친 영향은 단계적이고 단기적인 반면 다국적 투자자의 투자 경영 결정은 장기적이고 종합적이고 전략적인 것이다. 각국의 이익이 심도있게 융합하는 오늘날 ‘이탈’과 공급망 이전을 선동하는 것은 현명하지 못할 뿐만 아니라 비현실적이다.

사실상 중국이 코로나19 방역과 사회 경제 발전을 총괄한 제어력은 시장의 가산점을 받았다. 대다수 다국적 기업이 중국에 투자하는 자신감과 전략이 바뀌지 않았으며, 중국 시장의 장기적인 발전 전망을 여전히 낙관한다고 밝혔다. 최근 주중미국상공회의소의 조사에서 60%가 넘는 기업이 올해 중국 투자를 늘릴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답했다.

장기적으로 볼 때 중국은 여전히 중국에 있는 대다수 외자 기업의 중점 시장이다. 영중무역협회의 조사에서 코로나19의 영향을 받긴 했지만 대다수 영국 기업은 여전히 중국 시장을 낙관하며 중국 시장은 장기적인 전략적 투자를 할 가치가 있다고 답했다. 팀 쿡 미국 애플 최고경영자는 중화권의 모든 애플 매장은 영업을 재개했다면서 애플 중국 시장 공급망의 회복은 최고의 코로나19 방역 실천을 제공했다고 말했다.

‘세계 공장’ 재가동은 글로벌 산업사슬이 돌아가도록 강력하게 촉진했다. 코로나19의 시련을 겪는 와중에 글로벌 산업사슬에서 중국의 위상도 부각되었다. 그 이면에 있는 강력한 버팀목은 대체하기 어려운 중국 경제의 종합적인 우위다. 장기적인 안목을 가진 일부 기업은 코로나19로 인해 중국 포석을 가속화하는 행보에 흔들림이 없다. 일본 토요타는 중국이치(FAW)와 협력해 85억 위안을 톈진싱젠 전기차 공장에 투자할 계획이다. 스타벅스는 미국 외 최대 생산성 투자인 스타벅스 중국 ‘커피 혁신 산업단지’를 장쑤 쿤산에 세울 계획이다. 니콜라스 라디(Nicholas Lardy) 싱크탱크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PIIE) 선임 연구원은 중국이 감염병 도전에 직면했지만 대규모의 공급망 이전이 발생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분석했다.

코로나19가 심각한 도전을 초래했지만 새로운 업태와 모델의 촉매제가 되기도 했다. 중국 경제는 스트레스 저항력을 가진 동시에 새로운 모멘텀을 축적하면서 새로운 동력을 자극하고 있다. 온라인 경제가 새로운 수요를 유발하면서 많은 디지털 공급망이 수많은 중소기업의 생산과 경영 회복을 돕고 있다. 향후 산업 인터넷은 기업의 경영 효율을 개선하고 공급망 관리, 생산, 판매 프로세스의 재편과 효율 향상을 가져올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중국은 단순하게 노동력 비용 우위에만 의존해 승리하는 단계는 일찌감치 초월했다. 통계에 따르면 2019년 중국의 글로벌 가치사슬이 더 길고 부가가치가 더 높은 글로벌 가치사슬 단계 무역 비중이 60%에 근접했다. 이 가운데 과학기술 혁신 연구능력과 독자 브랜드 경쟁력의 영향 가중치가 끊임없이 확대되었으며, 신에너지 자동차, 집적회로, 태양광 발전, 통신, 전력, 의료기기 등 가치사슬이 끊임없이 연장되고 확장되었다. 이들 산업사슬의 신동력은 단기적인 코로나19가 바꿀 수 있는 것이 아니다.

프랑스 화장품 거두 로레알 그룹 장 폴 아공(Jean-Paul Agon) 최고경영자가 말한 것처럼 글로벌 산업사슬 중에서 중국의 경쟁 우위가 더욱 중요한 것은 품질과 혁신, 지속가능성 위에 구축되었다는 점이다. 유명 컨설팅 회사 맥킨지는 현재 글로벌 가치사슬의 재편 중 인건비의 중요성이 하락하면서 생산성과 인프라 등 요인이 더욱 중요해졌다며 중국은 이들 분야에서 우위가 현저하다고 말했다. 중국의 외상투자법 및 그 시행조례, ‘경영환경 조례’ 최적화’ 등이 시행되고 경영환경이 끊임없이 최적화되면서 중국의 ‘자기장’ 매력은 틀림없이 늘어날 것이다.

원문 출처: 신화사

공유하기0

국제

주간 중국경제

기업

한국 소식

[특집] 시진핑, "일대일로"를 말하다

한중 네트워크 연결

연락처

중국경제망 국제협력센터
전화: 86)10-8102-5111;86)10-8102-5156
팩스: 86)10-8102-5112
메일 주소: jukexin0803@hotmail.com
우편 번호: 100054
회사 주소: 베이징(北京)시 시청(西城)구 바이즈팡둥(白纸坊东)가 2호
2019 중국 춘제 특집
중국경제망 소개 | 경제일보 소개 | 연락처
저작권자 ⓒ 중국경제망 2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