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국제수입박람회
한국경제TV

베이징 한국중소기업 "中美 무역마찰보다 그에 대한 오해가 더 무섭다"

2018-07-11 18:15 중국경제망 편집:구가흔

 

 
 

[중국경제망 한국어판 7월 11일] “중미 무역마찰이라고 불리는 것들은 어떻게 보면 단순한 무역에 의한 분쟁이라고 보지 않고요. 중국과 미국의 국력 경쟁입니다. 또 안보에 관계된 문제로 보여집니다."라고 베이징 한국중소기업협회 최해웅 회장이 협회의 제8차 지식공유세미나에서 경제일보·중국경제망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최해웅에 따르면 중미 무역마찰에 직면하게 될 때 민간 기업들이 개별적으로 대응하거나 방향적으로 시험하는 것은 다소 무리가 있다. 정부 부문에서 큰 가이드라인이나 방향성을 민간기업들과 같이 심도있는 고민을 하면서 방향성을 정리해야 된다고 그는 덧붙였다.

이동신 베이징 중소기업 대표 소상공인으로서 아직 파장 효과가 오는 데 조금 시간이 걸릴 걸로 샌각이 됩니다.”라고 말했다. 김영빈 대표는 위기에 대비하고 준비를 한다는 마음을 가지고 있는 게 가장 중요한 것 같다중미 무역마찰이 잘 풀렸으면 좋겠다고 기원의 마음을 전했다.

공유하기0

1일1문

주간 중국경제

기업

후강퉁 다시보기

[특집] 중국 개혁개방 40주년

이원생방송 다시보기

연락처

중국경제망 국제협력센터
전화: 010-81025111;  010-81025156
팩스: 010-81025112
메일 주소:jukx@ce.cn; yuanws@ce.cn
우편 번호: 100054
회사 주소: 베이징(北京)시 시청(西城)구 바이즈팡둥(白纸坊东)가 2호
2018 전국
중국경제망 소개 | 경제일보 소개 | 연락처
저작권자 ⓒ 중국경제망 2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