韩国经济电视台
밝은 미래를 창조하는 방송 KCTV

[중국경제 1일 1문] 베이징, 산둥 단체관광 한국행 시도…中관광객 한국행 호전되나?

2017-12-01 20:28 중국경제망 편집:王瑞

[문제제기]

【提出问题】

-중국 국가여유국이 베이징과 산둥 지역의 한국행 단체관광을 금지한 것을 반만 해제했다고 한국 연합뉴스가 지난 28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소식의 정확여부는 모르겠지만 한국 관광 업계에 희비가 엇갈린다고 알려졌다.

-1128日,韩联社引述不具名消息源称“中国国家旅游局今天部分解禁北京和山东两地的赴韩团体游”。消息的准确性尚未可知,但已经在韩国业界引起“悲喜交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 28 외교부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은 중한 분야의 교류와 협력에 대해 적극적이고 개방적인 태도를 취하고 한국은 중국과 함께 양국 교류와 협력을 위해 좋은 조건을 마련하도록 노력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在中国外交部28日的例行记者会上,中国外交部发言人表示,“中方对中韩各领域交流合作持积极开放态度。希望韩方同中方一道努力,为两国交流合作创造良好条件。”

[문제분석]

【分析问题】

-한국 언론 잘못 인식한국 관광 열기 급랭은 민중의 감정적 선택

-韩媒报道存在误解赴韩旅游遇冷是民众的情感选择

둥사오펑(董少) 경제일보·중국경제망 재경 평론가는 이른바 중국 국가여유국이 한국행 단체관광 금지를 반쪽 해제한다는 한국의 언론 보도는 근거가 부족하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중국 국가여유국이 중국인의 한국 관광을 금지한 적이 없다며 중국 여행사들은 한국 사드 배치로 인해 양국 관계가 경색된다는 판단에 정서적으로 한국 단체관광 상품 판매를 자발적으로 감소했으며 행보는 이해될 만한다고 지적했다. 

经济日报·中国经济网财经评论员董少鹏表示,至于韩方报道的中国国家旅游局对团体旅游进行部分解禁,我认为这个报道的依据并不足,因为中国国家旅游局从来没有说禁止中国人去韩国旅游,而是我们的旅行社他们自身出于对韩国的萨德政策,包括由此导致两国关系趋冷的这么一个判断,那么从情感上,应该说这些旅行社自发采取措施减少相应团队出游的做法可以理解。

-中한국 관광 호전 신호 보내좋은 일이다

-中国赴韩旅游现回暖信号 这是好事

그리고 동시에 둥사오펑(董少) 경제일보·중국경제망 재경 평론가는 한국 관광이 급감되는 것은 많은 중국인들이 사드 갈등의 배경 하에서 한국에 여행가고 싶어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것은 민간 관광객들과 여행사들이 만든 시장화나 감정적인 선택이라고 평론가는 말한다. 국가 차원에서 보아도 한국 관광을 금지한 지시를 내린 적이 없다며 강물이 따뜻해 오리가 먼저 안다는 말이 듯이 현재의 발전 상황은 중국인의 한국 관광이 적극적으로 호전되고 있다고 보여주고 이것은 좋은 일이라고 평론가가 이같이 평가했다. 

经济日报·中国经济网财经评论员董少鹏同时强调,赴韩旅游大幅下降,也是由于相当多的中国民众,在这种背景下,也不愿意去韩国旅游,应该说是民间旅游者自身和旅行社自身他们作出的一些市场化的选择或者说情感上的选择。从国家层面,并没说禁止我们的居民到韩国去旅游,没有这样的一个情况。春江水暖鸭先知,从目前的进展来看,至少说明中国公民赴韩旅游出现积极的转变信号,这是好事。

[해결건의]

【解决建议】

-중한 관계 회복되면한국 관광의 열기가 자연히 달아오르기 시작할 것이다

-只要中韩关系重新修复  赴韩旅游升温必然水到渠成

중한 양국 간의 관광 열기가 달아오르는 것을 놓고 둥사오펑(董少) 경제일보·중국경제망 재경 평론가는 대세의 흐름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방울은 매단 사람이 풀어야 한다는 말이 듯이 중한 양국은 바다를 사이에 이웃나라로써 양국 관계가 호전되고 사드 문제가 원만히 해결되며 한국 정국이 안정되면 양자의 관광과 경제무역 협력은 자연히 호전될 것이고 이것은 자연스러운 일이 것이라고 평론가는 지적했다. 그리고 평론가는 한국 측이 양국 국민의 소원을 감안하여 양국의 상호 신뢰를 증진시키고 관계가 호전되는 도움이 있는 일을 많이 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그렇게 되면 양국 관광의 열기가 고조되는 것도 자연히 이루어질 것이라며 또한 양국은 관광객을 위한 맞춤형 서비스를 해야 한다고 평론가가 덧붙였다.

谈到中韩两国的旅游回暖,经济日报·中国经济网财经评论员董少鹏进一步分析认为,这是大势所趋。俗话说,解铃还须系铃人。毕竟两国是一衣带水的近邻,只要两国政府关系能够更好地恢复和升温,萨德这个问题得到较为妥善的解决,韩国的政局也相对稳定,那么双方的这种旅游、经贸的合作,它也自然会升温,这是个自然的现象。也希望韩国方面,能顺应两国人民的良好的愿望,多做有利于增强两国互信,恢复关系回暖这样的一些实事。那么旅游的回暖上升也必然是水到渠成的事,当然两国还要为这些旅游者做好相应的配套服务。

공유하기0

1일1문

투자중국

기업

행사정보

AIIB 특별보도

유학

연락처

중국경제망 국제부

전화: 010-81025065;010-81025156

팩스: 010-81025112

메일 주소:jukx@ce.cn; jinyan@ce.cn

우편 번호: 100054

회사 주소: 베이징(北京)시 시청(西城)구 바이즈팡둥(白纸坊东)가 2

중국경제망 소개 | 경제일보 소개 | 연락처
저작권자 ⓒ 중국경제망 2011